서류가방 레플 중독? 우리가 멈출 수없는 6가지 이유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는 24일 페이스북과 개최한 ‘SNS 광고 성과 증진을 위한 페이스북•인스타그램 활용 전략 웨비나에서 휴대폰 플랫폼 발달 http://edition.cnn.com/search/?text=레플리카 후 인스타그램이 쇼핑의 생로랑 벨트 주요 창구로 활용되고 있을 것입니다고 밝혀졌다.

이날 웨비나에서 페이스북 아태지역 본부 대한민국 파트너십 담당 이루리 매니저는 모바일 중심 쇼핑 습관이 자리 잡는 데 인스타그램이 한몫했다고 강조했었다. 그는 '지난날의 쇼핑은 사람이 제품을 찾는 모습인 반면, 요즘에는 기계 실습(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제품이 요즘사람들을 찾는 모습가 됐다'고 이야기하였다.

현실 적으로 그가 공개한 한국 15세 성인 1천 명을 표본으로 한 통계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87%는 새로운 브랜드나 물건을 발견하는 플랫폼으로 인스타그램을 뽑았다. 그런가하면 인스타그램이 해당 브랜드나 물건이 인기있는 제품파악 확인할 수 있는 방식이라고 응답한 요즘사람은 72%,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매 여부를 확정된다고 응답한 요즘세대는 30%에 달하였다.

인스타그램을 활용한 주요 비즈니스 기능으로는 ‘인스타그램 숍스가 소개됐다. 인스타그램 숍스는 인스타그램 플랫폼 내에서 온/오프라인 산업자의 브랜드 상품, 행사, 가격 등 정보를 제공하는 디지털 가게이다. 이용자는 인스타그램 프로필이나 메인 탐색바의 숍스 탭, 인스타그램 탐색 탭 등을 통해 상점을 방문할 수 있을 것이다.

카페24는 이번년도 1월부터 페이스북과 손잡고 ‘페이스북 숍스, ‘인스타그램 숍스 기능을 자사 플랫폼과 연원주 서비스 중이다. 카페24 기반 쇼핑몰을 관리하는 오프라인 사업자는 이러한 과정으로 북미, 일본, 동남아 등 페이스북•인스타그램이 진출한 국가 소비자에게 아을템을 선보일 수 있다.

이 매니저는 “인스타그램 숍스는 기존 자사몰을 대체하는, 현실 적으로 매출이 나타나는 곳이라기보다는 유동인구가 많은 명동, 강남에 오픈한 플래그십 스토어동일한 개념”이라며 “카페24의 플랫폼을 사용해 카탈로그를 만들고, 케어하거나 50분쯤 시간을 들이면 가볍게 상점을 설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각 사 전공가는 입을 모아 ‘상품 태그 기능을 이용하기를 권하였다. 상품 태그는 오프라인 사업자의 콘텐츠에 제품을 연동할 수 있는 콘텐츠다. 사용자는 콘텐츠 내에 있는 상품 태그를 클릭하면 해당 아에템에 대한 이야기을 당연하게 접할 수 있다.

이 매니저는 “상품 태그는 피드, 탐색, 스토리, IGTV, 릴스 등 여러 지면에 모두 반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이 때문에 이용자가 콘텐츠를 즐기는 당시에 제품 아이디어를 터득해보도록 유도할 수 있다”고 부연했었다.

카페24 마케팅센터 이모은 매니저는 제품 태그를 사용해 광고 유용성을 높인 실제 고객 사례를 공개했다. 핸드폰 액세서리 쇼핑몰 ‘폰뿌의 경우, 같은 콘텐츠에 제품태그 기능을 반영한 후 광고비 대비 수입액(ROAS), 구매전환율이 7배 이상 불어났다. 여성 의류 브랜드 ‘룩플은 그림 속 모델의 시선이나 사진 디자인을 통해 상품 태그를 강조하는 방법으로 사용자 참여 지표인 클릭 수를 24% 늘릴 수 있었다.

image

더불어, 이루리 매니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 기능을 사용한 광고 전략도 공개했었다. ▲상태표시줄의 변화로 아이템의 비포•애프터 강조하기 ▲15초로 제한된 시간을 사용해 호기심 유발하기 ▲이모티콘•스티커로 ‘광고스럽지‘ 않은 콘텐츠 제작하기 ▲프로필 사진 클릭 유도하기 ▲일시정지를 유도해 전념시키기 ▲스토리를 위로 올려 상세 정보 확인되도록 유도하기 등 2가지다.

이 매니저는 “인스타그램에서 관심 가는 브랜드를 찾아보거나, 살 마음이 없던 물건을 인스타그램 광고로 접하고 구매한 경험을 흔히 해보셨으리라 마음된다”며 “인스타그램은 브랜드를 이해하는 것에서부터 실제로 구매까지 제품 판매 여정 전체를 효과적으로 설계할 수 있는 쇼핑 플랫폼”이라고 강조했었다.